디자인 이외에 더 많은 시간을 쏟는 이유

포토샵을 잘하면, 스케치를 잘하면, 에프터이펙트를 잘하면, 합성을 잘하면, 그래픽을 잘 표현하면, 디자인을 잘한다?!

최근 있었던 프로젝트 회식에서 나눈 대화를 정리해본다. 현실적으로 우리나라 디자인 학부 교육이나 아카데미에서는 비주얼, 스킬에 관한 수업이 생각보다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그래픽 툴을 다룰 줄 알면 본인의 생각(아이디어)를 시각적으로 그려낼 수 있는 것이니까 나쁘다는 것은 절대 아니다. 툴은 일종에 그림 그리는 도구를 사용하는 방법으로 디자이너의 기본 중에 기본이다.

마치 말을 배우는 것처럼

유치원 생이 ㄱ, ㄴ, ㄷ을 배워 가, 나, 다를 넘어 문장을 만들고 하나의 글을 다루기 위해서는 생각보다 오랜 기간이 걸린다.  ‘가나다’를 배우는 것의 투자한 비중과 글을 쓸 만큼의 지식과 다양한 경험의 비중을 비교해 보면 1 : 99 정도이지 않을까.. 어휘를 배워 글을 아는 것보다 본인의 생각을 어휘로 표현하는 것이 더 어렵고 더 중요하다. 말도 그런데 디자인이라는 학문도 얼마나 복잡할까?

아직도 가나다를 가지고 대화하는

회사 내에 다양한 디자이너들이 모여 대화를 하다보면 아직도 스킬, 툴, 그래픽적인 요소로만 대화를 하는 경우가 있다. 디자이너의 역량을 보여줄 수 있는 부분은 “어떻게 해야 매력적일까? 어떻게 해야 멋있을까?”를 표현하는 것이겠지만,  “이걸 왜 개선해야 될까? 어떻게 개선해야 이 문제를 제대로 해결할까?”에 대한 고민은 점점 희미해진다. (에이전시 성향일수도..)

위 그림은 서비스 디자인의 프로세스다. 문제를 정하고 니즈를 파악하고 스케치하며 디자인, 그리고 개발까지 너무나 당연한 흐름이다. 그러나 디자이너들의 초점을 5번에 치중되어있는 경우가 많다.
에이전시는 촉박한 프로젝트 일정으로 정확한 기획이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디자인을 병렬로 진행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병렬이 효율적인 경우도 있지만 그건 운 좋게 딱딱 맞아떨어진 경우다.(스타트업에서 진행하는 에자일과는 아예 다른 개념) 만약 앞단 기획이 확정되지 않았는데 중간에 클라이언트가 방향을 바꾸면 모두 같이 야근과 주말 출근의 길로…

어떻게 보다 무엇을, 왜?

사실 좋은 디자인은 포토샵부터 켜고 레이아웃 잡고 하는 게 아니라 아이디어 스케치를 하며 본인이 원하는 게 뭔지 뭘 그릴지를 제대로 정의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회사 내 디비전장

나도 처음에는 스킬로 접근했다. 디자인 스킬을 위해 스케치, 에프터 이펙트, 프레이머(Framer), 그리고 웹 개발도 공부했다. 그 당시 트렌디한 기술들은 다 공부하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되돌아보면 툴은 툴일뿐이었다. 2015년부터 스케치를 쓰는 건 나름 빠른 선택이었지만 18년인 지금은 누구나 스케치를 사용하기 때문에 툴 사용 능력에 대한 강점은 사라졌다.
내가 무언가를 팔기 위해 열심히 만들었는데 왜 만들었는지 본인도 모르면 얼마나 괴리감을 느낄까.. 순서상 ‘Why’다음에 ‘What’과 ‘How’가 나와야 자연스럽다. ‘왜’를 잘하려면 나는 무엇을 공부해야 할까 고민된다.

디자이너의 위치

디자이너는 영업팀, 고객지원팀, 기획자, 마케터, 카피라이터, 영상-촬영팀, 개발팀 등 다양한 도메인 지식을 가진 직군과도 협업하고, 각 산업 군에 도사리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그들의 문제점과 니즈를 분석하고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를 고민하는 직업이다.

아는 만큼 보인다

인풋과 아웃풋의 원리는 너무나 정직하다. 단백질과 탄수화물, 지방 그리고 비타민 등 다양한 영양분을 섭취했을 때 건강하듯, 내가 한 디자인이 논리적이고 합리적이기 위해서는 다양한 도메인 지식과 다양한 경험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우물안 개구리가 되지 않기 위해 오늘도 새로운 분야에 대한 공부를 할 것이다.

#Design#UI#UX#공감#디자인#사용성